작곡/사운드와 관련된 리뷰/강좌/팁/인터뷰 등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DSC07732.jpg

 

 

 

 

 

 


우선 이 글은 ensound의 서포터즈에 선정되어 강의를 무료로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임을 밝힙니다.

하지만 최대한 제가 받은 느낌 그대로 글로 옮겨 보았습니다.

 

 

 

 원래는 밴드를하고 기타 및 보컬을 하는 사람입니다.

 DAW로 녹음을 하게되면서 이펙터 페달 사용하는 연주자 입장에서 자연히 톤을 연구하고 배우는데 도움이 될것같아 공부를 하던게 자연스레 믹싱, 마스터링에 대한 욕심으로 이어지더라구요. 그리고 하나 둘 기본적인 부분들을 배워가다 보니 스스로 앨범을 만들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글이나 짧은 유튜브 영상으로 보고 배우는 것이 믹싱-마스터링의 개념, 혹은 매우 기본적인 부분 그 이상을 익히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이 들던 차였습니다. 이후 올해 기어라운지 마스터클래스, 한주수님의 패트리온강좌등등을 보았는데, 비록 온라인 클래스였지만 질좋은 강좌는 제가 필요로하던 것들을 채워주기에 부족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됐습니다. 

 

 그리고 박문수님 유튜브채널에서(구독해놓고 업로드되면 항상 체크하면서 짬짬이 배우던 여러 채널 중 하나였습니다 ㅎ) 인사운드라는 곳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니다. 박문수님 외에 다른분들의 강의도 있었고 아직 강의의 갯수는 많지 않았지만, 평소 유튜브 채널에서도 상세하게 잘 설명해주시던 박문수님께 신뢰가있었기 때문에 유료강좌팩을 구입해서 보면 도움이 많이 되겠다는 생각을 했었죠. 이것이 제가 이 강의를 찾아 듣게 된 배경입니다. 서론부터 너무 사적인 얘기를 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 저와 비슷한 상황이신분들도 있으실 것 같아서 적어봤습니다 ^ ^ 

 

 

 

 

 

 내용이 길어질 것 같아서 우선 메인 강좌 10편중 5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이 강좌는 기본적인 DAW나 플러그인 이펙트 (컴프레서, 리미터, 새츄레이션 등등)에 대한 지식이 있으신분들께서 구매하시길 권장합니다. 정말 기초적인 개념보다는 실제 엔지니어들이 하는 프로세싱을 꽤 빠른 템포로 이어 나갑니다. 그리고 사이사이 놓치기 쉬운 부분이나 좀 더 상세한 설명이 필요한 내용은 자막으로 설명합니다. 덕분에 비교적 강의 한 편의 시간이 길지 않고 요점만 잘 파악할 수 있습니다.

 

 주 내용은 이러합니다. 마스터링의 역사, 현대 마스터링의 기본적인 개념 , 버스를 통해 마스터링 하는 방법, 그리고 주파수별로 버스를 만들어 주파수 별로 컨트롤 하는 방법. 

 

 너무 내용을 상세히 적기보단 간단히 각 편마다 제가 크게 느낀점으로 리뷰 내용을 채워 보려고 합니다. 

 

 

 

 

 

 1 .마스터링의 개요

 

 마스터링은 처음에 어떻게 시작 됐는지, 그리고 이후에 어떤 형태로 변화했는지 현대에는 마스터링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설명 해주십니다. 흡사 대학교 전공책 피면 처음 나오는 그런 내용이죠 ㅎㅎ 어떤분들은 중요하지 않은 내용이라 생각하실지도 모르지만 목적, 개념을 정확히 잡고 배우고 행동하는것이 그렇지 못한것 보다 훨씬 좋은 결과를 내준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저한테는 유익한 정보였습니다. 

 

 

 

 2. 마스터링의 시작

 

 실제 마스터링에 대해 배웁니다. 그리고 기초적인 내용을 다룹니다. 마스터링의 프로세싱이 가져야할 결과가 무엇인지, 그 결과를 위해 크게 어떤 과정을 통하면서 이루어지는지 알 수 있습니다. 샘플레이트와 비트뎁스를 맞춰주고, 여러 트랙을 마스터링할때 볼륨을 매칭해주고,  THD를 걸어서 배음을 높여주고, 리미터 컴프레서를 걸어주고, 이펙팅 순서는 어떻게 되는지 그리고 그렇게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상세하게 설명해주십니다. 

 

 

 

 3. 마스터링 buss 구성

 

 여러트랙의 버스를 만들어 여러트랙의 소리를 한번에 처리하는 과정을 설명합니다. 개별 트랙에 플러그인을 걸어 마스터링할수있지만 버스를 구성하는쪽이 과정이 간결해지고 통일된 질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물론 특정음원만 가진 문제나 특성은 개별트랙을 프로세싱해서 처리합니다. 개념은 간단하지만 어떻게 버스를 구성해야 효율적인지 그리고 프로세싱할때 어떤 부분에 포인트를 잡는지, 마스터링 이후 오존으로 결과에대한 분석등등 순차적으로 내용이 진행됩니다. 

 

 

 

4~5.멀티밴드를 활용한 Buss 구성 

 

  두편연속으로 진행됩니다. 멀티밴드 컴프레서를 이용해 주파수별로 버스를 나누어 저-중-고음역 별로 프로세싱 하는법을 배웁니다. 이번글에서 다룬 내용준 가장 느낀점이 많았던 강좌입니다. 그리고 버스를 만들고 플러그인을 걸때 주의해야할 부분에 대한 팁도 얻을 수 있습니다. 버스를 구성하는 방법이 처음엔 복잡하고 어려울수있겠다 싶지만 익숙해지면 훨씬 얻어가는 이점이 많겠다 싶더라구요. 

 

 

 

 

 제가 내용을 줄줄이 설명하고 나열하기보다는 강좌를 직접 보고 느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내용은 간단하게 적었습니다. 

 

 사실 이 리뷰를 찾으시고 이런 온라인 강좌의 구매를 고민하시는 분들은 위에 서술한 내용들 보단 '과연 내가 이 강의에 돈을 쓴 만큼의 가치를 할까?' , '잡설이나 뜬 내용이 많지 않고 요점만 잘 짚은, 혹은 프로들의 노하우나 팁을 많이 얻어갈 수 있는 강좌일까?' 같은 고민이 있을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실제 강의를 봤던 사람들의 평도 많이 궁금하실거구요. 개인적으로 이 강좌를 통해 얻어갈 것이 많다고 생각이 듭니다. 제가 평소 박문수님의 글이나 영상을 보며 느낀 점은 음향적인 지식이 정말 깊고 풍부하신분이라는 것이고 강좌에서도 기본적인 프로세싱 이외에 음향적인 지식부족으로 놓칠 만한 실수를 잘 짚어 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부분이 더 귀하게 다가오더라구요. 제가 어떤 공부를 해야할지 더 감이 오기도 하구요. 기대했던 만큼 배울 것이 많은 시간이었습니다.

 

 

 

 이후의 내용은 2편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조금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힘든시기지만 다들 건강 잘 챙기시고 좋은음악하시길 바랍니다 !